사랑방 이야기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사랑방 이야기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바람
댓글 1건 조회 6회 작성일 20-01-07 21:19

본문

효부(孝婦) 이야기"

옛날 한 마을에....

며느리가 시아버지를 정성스레 모시고 살고 있었습니다.

하루는

시아버지가 장에 갔는데

날이 어두워지도록

돌아오지를 않았습니다.

며느리는

시아버지를 기다리다가

아기를 등에 업은 채

마중를 나갔습니다.

한 걸음 한 걸음 가다보니

어느새 고갯마루까지 오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며느리는 저만치

불빛 두개가 보이기에

시아버지이겠지 하고 가까이 다가갔다가 그만 깜짝 놀라고 말았습니다.

호랑이가 술에 취한채 잠이든 사람을 막 해치려던 참이었는데 그 사람은 바로 시아버지였습니다.

호랑이가 시아버지를 덥치려는 순간 며느리는 있는 힘을 다해

"안돼"라고 소리치며 달려들어 시아버지를 끌어 안자

호랑이가 멈칫하며 동작을 멈추었습니다.

그러자 여인은 등에 업고 있던 아기를 내려놓으며 호랑이에게 사정을 했습니다.

"이 아이를 드릴테니 제발 우리 시아버지를 해치지 말아요"

그리고는 어디서 힘이 났는지

시아버지를 들쳐업고는

내달리기 시작했습니다.

집에 도착해서야 정신이 번쩍 든 며느리는 울음을 터뜨렸습니다.

다음날 아침

아무것도 모른 채 잠에서 깬 시아버지가 손자를 찾았습니다.

며느리는 눈물을 쏟으며

전날 있었던 일을 말했습니다.

그러자 시아버지가 벌컥 방문을 열고는 고갯길을 향하여 내달렸습니다.

며느리도 뒤쫓아갔습니다.

고갯마루에 이르러 살펴보았으나 아기도 호랑이도 보이질 않았습니다.

그때 길을 가던 사람이

아기 이야기를 했습니다.

건넛마을의 부자(富者) 집

주인이 아침에 일어나 보니

나락섬 위에 웬 아기가 울고

있더라는 것이었습니다.

그 말을 듣고 시아버지와 며느리가 달려가 보니

자기 아기가 부잣집 나락섬 위에서 새근 새근 잠을 자고 있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며느리가 달려들어 덥석 아기를 안자 부잣집 주인이

사연을 물었습니다.

여인은 전날 있었던 일을

소상히 이야기하였습니다.

사연을 들은 부자 집 주인이

잠시 무엇인가를 생각하더니

이렇게 말했습니다.

"하늘이 당신의 효성에 감동 해서 아이를 살려 주었군요.

그러니 이 나락섬의 주인은

이 아이입니다."

여인은 사양을 했지만 부잣집 주인은 하인을 시켜

나락 백섬을 이 아기의 집에

실어다 주게 하였습니다.

사람이 바뀌고

세상이 바뀌어도

하늘은 변함이 없는 법,

하늘을 움직일만한 효성이 그리운 세상입니다.


추천0

댓글목록

profile_image

아린아린이님의 댓글

아린아린이 작성일

천천히 보고갑니다

Total 834건 1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모아튜브 댓글1
운영자 13 0 01-06
공지 운영자 45 0 12-16
공지 운영자 51 0 12-16
공지 운영자 46 0 12-16
공지 운영자 55 0 12-13
공지 운영자 121 0 11-02
828 독신주의자남자 2 0 01:32
827
바람 N새글
바람 1 0 00:07
826 바람 1 0 00:06
825 바람 1 0 00:04
824 바람 1 0 00:02
823 운영자 5 0 01-28
822 zuro 5 0 01-28
821 독신주의자남자 6 0 01-28
820
손 님 N새글
아린아린이 3 0 01-28
819 아린아린이 3 0 01-28
818
동심 N새글
아린아린이 2 0 01-28
817 아린아린이 2 0 01-28
816 아린아린이 3 0 01-28
815
노을 N새글
아린아린이 2 0 01-28
814 아린아린이 2 0 01-28
813 아린아린이 2 0 01-28
812 아린아린이 2 0 01-28
811
서울역 N새글
아린아린이 3 0 01-28
810
나이 N새글 댓글2
아린아린이 6 0 01-28

검색



Copyright © MOAzum.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