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슴을 울리는 노부부의 사랑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가슴을 울리는 노부부의 사랑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바람
댓글 1건 조회 6회 작성일 20-01-06 15:41

본문

할아버지는 남자병실, 할머니는 여자병실로

이웃한 병실에 입원해 계셨다.

그러던 어느 날 할머니는 갑자기 상태가 안 좋아지셔서

일반병실에서 ICU(중환자실)로 옮겨지셨고

의식이 떨어져가는

할머니의 손을 어루만지시며

눈시울을 붉히시는 할아버지.

다음날 아침...

할머니는 다행히 깨어나셨다.

말씀도 잘 하시던 시간...

할아버지는 할머니 신체상태를 확인하고

밥 먹으러 식당으로 가던 나를 붙잡고,

보청기를 낀 채로 내 설명을 한마디도

놓치지 않고 들으시려고 애를 쓰셨다.

"할아버지~! 할머니 좋아지셨어요."

"걱정 안하셔도 돼요" 란 말에

내 손을 꼭 부여잡으시면서

"감사합니다..."를 되뇌셨다.

그 후로 수일간...

할머니는 아직도 중환자실에서 closed observation...

상태 관찰 중...

할아버지는 오늘도 매점에

과자며 음료수며 아이스크림 등을 사서

두 봉지에 나눠 담고는

간병인들에게 한 봉지, 간호사들에게 한 봉지를

미안하다는 듯이 슬그머니 내려놓으신 후

떨리는 발걸음을 할머니 앞으로 옮기셨다.

그런데 오늘... 할아버지는

조용히 주무시고 계신 할머니께서 눈뜨시지 않자

숨을 거둔 줄 알고 어찌할 바를 모른 채

다급하게 할머니 이름을 목 놓아 부르며 통곡하셨다.

옆에 조용히 다가가

"할머니 피곤하셔서 주무세요. 걱정하지 마세요"

라고 말씀드렸더니

할아버지는 너무 격해진 울음을 쉬~ 거두지 못하셨다.

수십 년을 함께 살고서도

아직은 더 함께 있고자 하는 그 마음...

그토록 함께 하고 싶은 사람

그 사람...

당신은 있습니까?

누구에게나 뜨거운 한 시절은 있지만

그 뜨거움은 이내 사라지고 맙니다.

뜨겁지도, 화려하지도 않지만

인생의 뒤안길에서 마침내 숭고함을 발하는

노부부의 사랑, 오래도록 가슴에 남습니다.


추천0

댓글목록

profile_image

아린아린이님의 댓글

아린아린이 작성일

노부부의 사랑입니다

Total 762건 1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모아튜브 댓글1
운영자 10 0 01-06
공지 운영자 44 0 12-16
공지 운영자 50 0 12-16
공지 운영자 46 0 12-16
공지 운영자 52 0 12-13
공지 운영자 120 0 11-02
756 zuro 2 0 23:30
755 운영자 8 0 20:49
754 운영자 6 0 20:47
753 아린아린이 3 0 18:40
752 아린아린이 4 0 18:40
751 아린아린이 3 0 18:37
750 아린아린이 3 0 18:36
749 바람 4 0 18:16
748
설날 인사말 모음. N새글 댓글1
바람 4 0 15:02
747
한번쯤은 살다가 N새글 댓글1
아린아린이 4 0 13:12
746
기도하는 손 N새글 댓글1
아린아린이 5 0 12:59
745 아린아린이 5 0 12:57
744 아린아린이 4 0 12:57
743 운영자 9 0 12:38
742 운영자 8 0 08:46
741
정직이라는 무기 N새글 댓글2
바람 5 0 01:07
740 아린아린이 7 0 00:21
739
시간이란 단어가... N새글 댓글2
아린아린이 7 0 00:20
738 아린아린이 6 0 00:19

검색



Copyright © MOAzum.net All rights reserved.